SAENGGREEN 뷰티&헬스

생그린의 중요한 정보와 중요한 내용을 알려드립니다! 필독해주세요!

여러분의 곁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는 생그린이 되겠습니다.

커뮤니티

[건강정보]'소화불량 한국인'에게 도움주는 식품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-01-09 09:07 조회2,688회 댓글0건

본문
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
 

소화불량은 소화기관의 기능 장애와 관련하여 주로 상 복부 중앙에 소화 장애 증세가 있는 경우를 말합니다. 한 가지 증상만 일컫는 것이 아니며, 속 쓰림, 조기 포만감, 만복감, 상 복부 팽만감, 구역, 오심 등의 여러 증상을 포함합니다.

 

소화불량으로 인해 진료 받는 환자도 증가입니다.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‘속쓰림 및 소화불량’ 자료에 따르면 소화불량 환자는 2009년 약 65만1000명에서 2013년 약 79만명으로 5년간 약 13만8000명(21.2%) 증가했습니다. 연평균 증가율은 4.9%로 나타났습니다.

 

대부분의 소화 불량증은 대개 증상이 심하지 않으며 간헐적으로 나타납니다. 오늘은 속이 자주 더부룩해지는 분들을 위한 식품을 준비했습니다. 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 

#무

무는 소화에 도움을 주는 대표적인 음식입니다. 무에는 전분을 분해하는 효소인 '아밀라아제'와 '디아스타아제'가 많이 들어있습니다. 밥 위주의 식사를 하는 한국인은, 무에 든 효소를 보충하면 소화에 탁월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. 또 무에는 소화를 촉진하고 항산화 효과가 있는 효소인 '카탈라아제'도 풍부합니다. 80% 이상이 수분으로 이루어져 더부룩한 속을 다스리는 데 효과적입니다.

 

청색 부분은 주스로, 흰 부분은 조림으로 만들어 먹으면 좋습니다.

무의 청색을 띠는 부분은 단맛이 나므로 갈아서 주스로 마시거나 생채로 먹기 적합합니다. 흰 부분은 매운맛이 나므로 조림이나 찜으로 조리해 먹으면 좋습니다. 뿌리의 끝부분은 볶음이나 국물 요리로 해 먹으면 매운맛이 줄어들어 먹기에 좋습니다. 특히 무의 '디아스타아제'는 껍질 부분에 풍부하므로, 가능하면 깨끗이 씻은 후 껍질째 먹는 게 좋습니다.

 

4도 정도의 냉장고에 보관합니다.

무는 4~5도 정도의 냉장고나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하고, 수분이 증발하는 것을 막기 위해 신문지로 싸 두는 게 좋답니다.

 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 

#매실

매실은 천연소화제라 불릴 만큼 소화 불량증상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입니다. 매실의 신맛을 내는 '유기산'은 지나치거나 부족한 위산의 분비를 정상화하고 소화불량과 위장장애를 개선해줍니다. 또한 소화불량이 있으면 식욕이 떨어지곤 하는데, 매실의 신맛을 내는 '구연산'은 미각을 자극해 식욕을 돋구어줍니다. 또 구연산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위장의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효과도 있습니다. 이외에도 매실에 풍부한 '피크르산' 성분은 항균작용이 뛰어나 위장의 유해균을 죽이고 식중독을 예방해줍니다. 또 매실은 숙취 해소에도 효과적입니다. 매실에 든 효소가 숙취를 유발하는 성분인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하기 때문입니다.

 

 

매실은 독성 때문에 생으로 먹지 못하므로 장아찌, 차, 잼, 즙 등으로 만들어 먹는 게 좋습니다. 매실은 껍질을 벗기지 않고 먹기 때문에 깨끗이 씻는 게 중요합니다. 베이킹소다를 푼 물에 담가 여러 차례 비벼 흐르는 물에 씻어내면 손쉽게 할 수 있습니다. 또 매실의 꼭지를 따지 않으면 쓴맛이 우러나오기 때문에 주의해야합니다.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
 

#양배추

양배추는 잦은 속 쓰림에 효과가 좋습니다. 

배추도 위장을 보호하고 소화를 도와주는 음식입니다. 양배추에 든 '설포라판' 성분은 위염의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활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. 평소 속 쓰림을 자주 겪는 사람이 양배추를 먹으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. 양배추에 풍부한 '비타민U'는 위 점막을 만드는 호르몬의 분비를 도와 위산과 자극 물질로부터 위벽을 보호해줍니다. 또 양배추의 '셀레늄'은 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항산화 물질로, 위암 예방에도 도움이 됩니다. 실제 양배추즙을 암세포에 투여했더니 위암 세포 성장이 42% 억제됐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.

 

양배추는 생으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.

양배추를 익히면 비타민 등 영양성분이 손실될 수 있어 되도록 생으로 먹는 게 좋습니다. 위가 약한 사람은 양배추를 생으로 먹으면 소화가 잘 안 될 수 있는데, 이때는 주스로 만들어 조금씩 마시면 됩니다.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 

#허브티 

소화불량엔 레몬밤이 좋고, 설사에는 페퍼민트 차가 좋습니다. 

이번엔 식품이 아니라 차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. 식품이 아니라 차를 마셔도 소화불량 증상을 완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. 레몬밤 차나 페퍼민트 차가 그렇습니다. 레몬밤은 위장관 근육을 부드럽게 이완해 모든 연령대가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천연 소화제입니다. 

 

설사할 때는 위와 장을 진정시키는 페퍼민트 차를 마시는 게 도움이 됩니다. 설사를 유발하는 과민성 대장증후군 환자에게 페퍼민트 오일을 처방했을 때, 처방용 치료제와 증상 완화 효과가 같았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.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 

0b601a18ac05c72f90a27c216d174214_1557888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